앞으로 미국 비자 신청 시 모든 SNS 계정 아이디 기재해야

기사입력 2019.06.03 02:5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앞으로 미국 비자 신청 시 모든 SNS 계정 아이디 기재해야.jpg

 

[인터폴뉴스] 앞으로 모든 미국 비자 신청자들은 새로이 채택된 규칙에 따라 소셜 미디어의 세부사항을 제출해야 한다.

 

6월 1일(현지 시간) 미국 국무부 발표에 따르면 앞으로 외교 및 공무를 제외한 모든 비자 신청자는 새로이 채택된 규칙에 따라  최근 5년간 사용한 이메일 주소, 휴대전화 번호 및 SNS 계정 아이디를 모두 제출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우리는 합법적인 미국 여행을 지원하는 동시에 미국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심사 과정 개선과 이를 위한 메커니즘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한 해 유학과 출장 및 여행을 위한 비자 신청자들은 약 1,470만 명에 이르며, 일부 외교 및 공무를 위한 비자 신청자를 제외한 모든 비자 신청자들은 이 새로운 조치에 따라 자신들의 세부정보를 기재해야 한다

 

이번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이민 및 입국심사 강화 방침에 따른 것으로, 지난해 3월 법률안이 처음 발의 되어 2019년 6월 1일 새로운 제도가 발표되었으며, 힐 차관보는 소셜 미디어 이용에 대해 "거짓말 하는 사람은 누구나 심각한 이민 결과에 직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는 테러 조직이 통제하는 지역을 다녀온 이들에 한해 매년 약 65천 명 정도 신원확인용으로 SNS와 이메일, 전화번호를 확인해 왔으며 추가 된 인원에 한해 신원조사를 행하여 왔으나, 이제는 모든 방문자와 여행자들이 자신들의 SNS 세부 계정 정보를 기재하여야 한다. 

 

이를 위해 미국 비자 신청 서식에는 SNS 플랫폼을 묻는 항목과 리스트에 없는 SNS 계정을 기재할 수 있는 공란이 새롭게 추가 되었으며, 과거 추방이력이나 테러 조직 연계 가족 구성원 여부를 묻는 항목도 추가됐다.

 

기원전 예루살렘의 성벽을 재건하고 이방인(Zentile)들로 부터 보호하겠다는 유대인들의 모습을 재현하는 듯, 맥시코 국경 장벽과 이번 프로파일링(정보수집) 조치는 테러로부터 자국을 보호하겠다는 의도로 2016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거 운동 핵심 쟁점이며 재임 기간 동안 이민 단속을 위한 극도의 탐문이 계속 강화될 전망이다.      


<자료출처 : https://www.bbc.com/news/world-us-canada-48486672>

[강명구 기자 highbrowxxx@gmail.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폴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