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관광객 용인의 맛집 ‧ 분위기 좋은 카페에 관심

기사입력 2019.11.11 11:0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용인시는 최근 1년간 용인 관광검색어로 소셜 빅데이터 분석을 한 결과 가족 관광객들이 용인의 맛집과 분위기 좋은 카페에 많은 관심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관내 주요 관광지 정보를 꾸준히 제공하는 한편 관광객들이 특별한 먹거리와 감성적인 여유를 즐기도록 트렌드에 맞춘 관광 상품도 개발해갈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SNS상 인기 여행지와 맛집이 주로 기흥구와 수지구, 처인구 서북부에 퍼져 있어 상대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처인구 나머지 지역의 맛집 분위기 좋은 카페 등을 집중 발굴키로 했다.

 

또 관내 농촌 생태 문화 예술 자원을 먹거리 컨텐츠와 연계해 온가족을 위한 식도락 여행 상품도 개발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에서 여행 동반자로는 가족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키워드로는 아이가 가장 많이 언급되었다. 연령별, 성별로 검색량을 분석한 결과 30대 여성들이 용인 여행에 가장 많은 관심을 보였다.

 

관광 결정요인으로는 분위기가 가장 높게 나왔고, ‘주말’,‘근처등이 그 다음 순으로, 주말에 가까운 근교에 있는 분위기 좋은 여행지를 가는 목적으로 용인을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기 관광지는 에버랜드 한국민속촌 용인 자연휴양림 백남준아트센터 보정동 카페거리 농촌테마파크 등으로 나타났다.

 

검색량이 가장 많은 시기와 월별 카드 사용 추이를 비교해보면 5810월이 높게 나타나 봄 가을과 여름휴가 기간에 관광객이 집중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시는 빅데이터 분석 전문 기관을 통해 20187~20196월 네이버 다음 네이트 등 주요 포털사이트의 온라인 뉴스와 블로그 카페 등 커뮤니티에서 용인과 관련된 글 단어 575883건을 분석했다.

 

시 관계자는 용인을 찾는 관광객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트렌드에 맞춘 관광 정책을 세우려고 분석을 했다맛있는 먹거리와 다채로운 체험거리가 넘치는 용인만의 차별화된 관광 소재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관광 소셜 빅데이터 인포그래픽.jpg

 

[김영대 기자 motokim08@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폴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